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용균 죽음은 사회적 타살, 국가가 범인"

기사승인 2019.01.25  15:15:53

공유

- 원불교 성명, 27일 불교와 함께 49재

원불교 측에서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와 고 김용균 씨 사건의 철저한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대책을 설 연휴 전에 이행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원불교 시민사회네트워크’는 24일 성명을 내고,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 국가의 가장 큰 의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국가가 운영하는 발전소에서 지난 10년 동안 노동자 12명이 죽었다며, 노동자들의 수없는 요구였던 근무형태와 작업방식, 설비 개선이 이뤄지고 문재인 정부가 약속했던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 제대로 됐다면 이 죽음을 막을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런 이유로 이들은 “고 김용균 노동자의 죽음은 사회적 타살이며 국가가 그 타살의 가장 큰 범인”이라고 봤다.

이들은 이어 “국가의 의무는 첫째도 둘째도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라며 “비정규라는 이름으로 노동자를 이윤추구의 맷돌에 갈아 넣지 말고 공공부문 정규직화 공약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서울 광화문에 마련된 고 김용균 씨 시민분향소. ⓒ김수나 기자

원불교 시민사회네트워크 강현욱 교무는 “노동문제가 우리 사회의 근간임에도 노동문제만큼 잘 해결되지 않고 외면받은 사안이 없다”면서 “특히 비정규직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고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말했다.

그는 이어 비정규직으로 일하다 죽은 “24살 청년이 장례도 치르지 못한 채 49일을 맞은 것이 너무 가슴이 아파 이번 성명서를 내게 됐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27일 서울 광화문 분향소에서 진행될 ‘김용균 추모문화제’에 앞서 원불교는 불교와 함께 49재를 지내기로 했다. 원래 49재는 28일이지만 하루 앞당겨 지낸다.

한편, 사고 44일 만인 지난 22일 그간 태안 보건의료원 장례식장에 있던 김용균 씨 빈소가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옮겨졌다.

유가족은 진상조사와 재발방지 대책 및 발전소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을 요구하며 장례를 미루고 있다. 또한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는 22일부터 단식을 시작했고, 24일에는 사회원로 인사 182명이 시국선언을 냈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김수나 기자 ssuk316@catholicnews.co.kr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의 기사는 영리 목적이 아니라면 누구나 출처를 밝히고 무료로 가져다 쓸 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만평·포토에세이

1 2 3
set_P1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