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문 대통령, "4.3 진실은 화해와 용서의 토대"

기사승인 2020.04.03  13:45:48

공유

- 4.3 72주기 추념사, "72년 전 제주의 꿈이 우리의 꿈"

문재인 대통령이 제72주년 제주4.3 추념식에 참석해 추도사를 통해 4.3희생자 유족과 제주도민들을 위로했다. (사진 = 공동취재단) ⓒ제주의소리

제주 4.3 72주기를 맞아 문재인 대통령은 4.3평화공원에서 열린 추념식에 참석해 4.3의 진실과 진상 규명이 용서와 화해, 치유의 전제라고 강조하고, ‘4.3특별법’ 개정을 위해 정치권과 국회가 특별한 지원과 관심을 갖도록 당부했다.

또 “4.3의 해결은 결코 정치와 이념의 문제가 아니며, 이웃의 아픔에 공감하고 사람을 존중하는 지극히 상식적이고 인간적인 태도의 문제”라며, “국제적으로 확립된 보편적 기준에 따라 생명과 인권을 유린한 잘못된 과거를 청산하고 치유해 나가는 ‘정의와 화해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누구보다 먼저 (독립과 평화, 통일을) 꿈꿨다는 이유로 제주는 처참한 죽음과 마주했고, 통일정부 수립이라는 간절한 요구는 이념의 덫으로 돌아와 우리를 분열시켰다”며, “우리가 지금도 평화와 통일을 꿈꾸고, 화해하고 통합하고자 한다면, 제주의 슬픔에 동참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진실은 용서와 화해의 토대이며, 적대가 낳은 상처를 치유하는 힘”이라며, 올해 3월 발간된 ‘제주4.3사건 진상조사보고서’ 추가진상보고서의 성과를 언급하고, 올해 시행되는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에 4.3에 대한 기술이 많아지고 상세해졌으며, 4.3이 국가공권력에 의한 민간인 희생임을 명시했다는 점을 짚었다.

또 4.3의 완전한 해결의 기반이 되는 배상과 보상 문제를 포함한 ‘4.3특별법 개정’에 대해 “부당하게 희생당한 국민에 대한 구제는 국가의 존재 이유를 묻는 본질적 문제”라며, 4.3 생존 수형인들이 제기한 재심 재판 승소 등 법적인 정의도 이뤄지는 만큼 정치권과 국회가 법 개정을 위해 신속하게 지원할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2018년 재개된 4.3희생자와 유족 추가신고사업과 관련해, “앞으로 단 한 명의 희생자도 신고에서 누락되지 않도록 기회를 주고, 유해 발굴과 유전자 감식에 대한 지원, 생존 희생자와 유족들의 치유를 위한 4.3트라우마센터 시범 운영 및 입법 후 국립 센터 승격할 것” 등을 약속했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정현진 기자 regina@catholicnews.co.kr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의 기사는 영리 목적이 아니라면 누구나 출처를 밝히고 무료로 가져다 쓸 수 있습니다.
ad34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만평·포토에세이

1 2 3
set_P1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