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방송 미사 장기화, 청각장애인 위한 배려 더 필요

기사승인 2020.04.09  15:18:05

공유

- 서울, 수원, 안동은 수어 통역, 대구는 자막 제공

코로나19로 여러 교구가 미사 중계방송을 활용하는 가운데, 미사 방송에서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수화언어) 통역이 더욱 확대돼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그동안 청각장애인들은 청각장애인을 위한 본당 또는 본당별 수어 통역 봉사 등으로 미사 참례에 도움을 받았지만, 공동체 미사 중단 기간이 길어지고 교구별 중계가 일원화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각 교구의 미사 방송에서 수어 통역이 있는 곳은 그간 서울대교구가 유일했고, 지난 5일 수원교구가 주님 수난 성지주일 미사(이용훈 교구장 집전) 방송을 수어 통역하면서 미사 방송에서 수어 통역이 있는 교구가 2곳이 됐다.

수원교구는 지난 5일 주님 수난 성지주일 미사에 이어 9일 성유 축성 미사의 전 과정도 수어 통역을 제공했다. (이미지 출처 = 천주교 수원교구 유튜브 동영상 갈무리)

<가톨릭평화방송>이 중계한 서울대교구 미사에서는 강론만 수어 통역이 지원됐으나, 수원교구의 5일 미사 방송에서는 전체 화면 하단 오른쪽에 수어 통역자 화면이 미사 내내 배치됐다.

이번 성삼일 전례와 부활대축일 미사에서 수어 통역을 제공하는 곳은 미사 중계를 하지 않는 원주, 청주교구와 군종교구, 미사를 재개한 제주교구 외 12개 교구 가운데 서울, 수원, 안동교구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가 교구 미사 방송 수어 통역 제공 여부를 문의한 결과, 12개 교구 가운데 일부 교구는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 제공을 고민하고 있지만 장비나 인력 문제 등으로 당장은 어려워, 앞으로 준비가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또 보조 수단으로 자막을 넣는 방안을 논의하는 곳도 있었다.

9일 대구대교구 성유 축성 미사에서 강론하는 대구대교구장 조환길 대주교. 대구대교구는 수어 통역은 없지만, 주요기도문, 말씀 전례, 사제 강론 등을 자막 처리했다. (이미지 출처 = 천주교 대구대교구 유튜브 동영상 갈무리)

이 가운데 대구대교구는 미사 동영상을 정기적으로 제공한 2월 29일부터 주요기도문, 말씀 전례, 사제 강론까지 모두 자막 처리해 청각장애인의 미사 참례에 도움을 주었다. 대구대교구 문화홍보실에 따르면, 미사 중계를 이번 부활대축일 미사까지만 진행할 계획이고 향후 수어 통역 여부는 미정이지만, 앞으로 고려할 입장이다.

부산교구는 부산가톨릭농아인선교회에서 수어 미사 등을 자체적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의정부교구는 미사 중계를 장기화하게 된다면 수어 통역을 고려해 볼 수 있지만 향후 계획은 미정이며, 교구 내 일산 백석동 성당에서 봉사자들을 중심으로 본당 차원의 수어 통역 미사 방송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광주대교구, 대전, 마산, 인천, 전주, 춘천교구는 성삼일전례 및 부활대축일 미사 방송에서 수어통역을 제공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김수나 기자 ssuk316@catholicnews.co.kr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의 기사는 영리 목적이 아니라면 누구나 출처를 밝히고 무료로 가져다 쓸 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만평·포토에세이

1 2 3
set_P1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